본문 바로가기
맛집탐험

내 고향 충남 서천의 맛집 "한오백년 추어탕"

by 히든젠틀맨 은군자 2018. 12. 20.
반응형




저의 고향 충남 서천의 맛집을 소개해 드립니다.

집에 갈 때마다 부모님을 모시고 외식을 자주하러 가는데

부모님께서 자주가시고 추천하는 곳이 꽤 괜찮더군요.

이번에는 서천시장에 가실 때 자주 식사하러 가신다는 추어탕집에 다녀왔습니다.







한오백년 추어탕은 예전 (구)시장 자리에 있습니다.

예전에 중학교 다닐 때 간식먹으러 왔던 곳이 (구)시장이 없어지고

새로운 건물들이 들었섰는데요.

이제는 자주 안가서 그런지 길이 많이 어색하더군요.







한오백년 추어탕 메뉴는 위의 사진과 같습니다.

대부분 돌솥밥 추어탕을 주문하는 것 같았습니다.

저희도 돌솥밥 추어탕을 주문하였습니다.

세트 메뉴를 주문하면 금액을 조금 더 추가한 금액에 

추어튀김이나 감자만두를 같이 먹을 수 있습니다.







주문한 돌솥밥 추어탕이 나왔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돌솥밥에

추어탕까지 한 상 푸짐하게 차려졌네요.







돌솥밥은 콩과 잡곡, 야채가 들어간 영양 돌솥밥과 같습니다.

자세히 보면 돌솥은 아닌 것 같고 그냥 솥밥 같은데 말이죠.

뭐 명칭이 중요하겠습니까?







천원을 추가하면 통추어가 가능합니다.

통추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천원을 추가하여 드셔보세요.

저는 통추어는 부담스러워서 일반 추어탕으로 주문하였습니다.







돌솥밥의 밥을 퍼서 밥공기에 담아두고

돌솥밥에 물을 부어두었습니다.

돌솥밥은 또 이렇게 눌은밥을 만들어 먹는 것이 제맛이죠.







국수 사리와 부추를 듬뿍 넣고 산초가루는 패스,

대신에 맛을 보며 들깨가루를 적당히 넣어줍니다.

들깨가루는 너무 많이 넣으면 국물이 텁텁해 지니까요.







밑반찬은 평범합니다.

배추 겉절이, 깍두기, 콩나물 무침, 무장아찌, 어리굴젓

하나 하나 간도 적당하고 깔끔하네요.







제가 좋아하는 어리굴젓이 나왔네요.

어리굴젓 하나만 가지고 돌솥밥 한그릇은 먹어치울 수 있는데 말이죠.

매콤하게 양념이 되어 있어서

어리굴젓을 못드시는 분들도 괜찮을 것 같더군요.







추어탕은 뒷전이고 어리굴젓을 하나 밥에 얹어 먹어 보았습니다.

음, 이맛이야.







추어탕에 밥을 말아서 한숟가락 떠먹다가

어리굴젓도 하나 올려 먹고요.







추어탕 한그릇을 뚝딱 해치우고 돌솥밥 뚜껑을 열어 눌은밥을 떠먹습니다.

저는 이 눌은밥이 좋아서 일부러 밥을 많이 안푸고 남겨 놓습니다.







눌은밥에 겉절이 한 조각, 어리굴젓 한 개, 올려서 먹으면 꿀맛입니다.

추어탕 먹으러 왔는데 추어탕 설명은 없고 

어리굴젓에 눌은밥 소개만 해드렸네요.


주객이 전도된 설명이었지만 물론 추어탕도 맛있습니다.

진하고 고소한 국물이 너무 무겁지 않고 담백합니다.

추어탕의 효능이야 정확히 모르겠지만

맛있게 먹는 것만으로 보약이 아니겠습니까?


내 고향 충남 서천에는 여러 맛집들이 많습니다.

관광객들이 많이 가는 곳 말고

저희 부모님과 같은 현지인이 자주 가는 

그런 맛집들을 앞으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한오백년 추어탕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서천 #서천맛집 #고향맛집 #한오백년 #추어탕 #한오백년추어탕 #추어탕맛집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천군 서천읍 군사리 652-2 | 한오백년추어탕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