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조리

간단하게 해먹는 건강한 밥상 "다담 우렁 강된장 비빔양념"




오늘 소개해드릴 요리는 "다담 우렁 강된장 비빔양념"를 이용한 강된장 비빔밥입니다.

혼자서도 쉽게 해먹을 수 있고 무엇보다 입맛 없을 때 먹기 좋죠.

저는 한번에 푸짐하게 끓여서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마땅히 해 먹을 것이 없을 때 밥이랑 같이 데워먹고는 합니다.







 "다담 우렁 강된장 비빔양념"은 유통기한도 길어서 몇개 사두었다가 냉장고에 보관해 먹기 좋습니다.

냉장고에 있는 야채 아무거나 있는대로 넣고

이 소스만 넣어 끓이면 되니 요리 못하시는 분들도 라면처럼 쉽게 하실 수 있죠.







저는 평소에 야채를 사서 이렇게 잘라서 밀폐용기에 담아 보관합니다.

그리고 필요한 요리에 바로 넣어 쓸 수 있도록 하죠.

재료 손질하기 번거로워하시는 분들은 저처럼 준비해 놓고 사용하시는 것도 좋은 팁입니다.

일인분씩 포장해서 냉동해 두었다가 찌개나 국을 끓일 때 바로 넣어 쓰는 것도 좋고요.







냉장고에 애호박, 양파, 대파, 감자, 무가 있길래 알맞은 크기로 잘라 넣었습니다.

두부가 있으면 두부를 넣으면 더 좋고요,

요즘 마트에 가보면 냉동 우렁같은 것도 파는데 우렁을 넣으면 금상첨화겠죠.

참고로 차돌박이를 썰어 넣어도 아주 좋습니다.

각자 입맛과 취향에 따라 들어가는 재료는 선택하세요.







냉장고에서 전에 사두었던  "다담 우렁 강된장 비빔양념"을 꺼냈습니다.

3~4인용 정도 되는 분량입니다.







뒤편을 보시면 친절하게 조리법이 적혀있으니 참고하세요.

우렁쌈밥이나 양념닭날개구이 등에 응용해도 좋다고 쓰여있네요.







요리 전 채소를 참기름에 살짝 볶으면 고소해진다고 적혀있길래

먼저 참기름 한큰술을 넣고 야채를 볶아 보았습니다.







적당히 타지 않을 정도로만 볶은 후에 물을 야채가 잠길 정도로 부어줍니다.

물량은 본인의 취향에 맞추시면 됩니다.

저처럼 밥에 비벼 드실 거면 좀 자작하게 하세요.

물을 많이 부으면 찌개처럼 드실 수도 있으니

그때그때 드시고 싶은 방법대로 조리하시기 바랍니다.







처음부터 물을 많이 넣으실 필요는 없습니다.

야채에서도 수분이 나오는데 물량이 부족하면 나중에 보충하셔도 됩니다.

야채가 어느 정도 익으면 강된장을 넣어주세요.







골고루 섞일 수 있도록 잘 저어준 후에 팔팔 끓여줍니다.

저는 물이 부족해서 중간 중간 조금씩 간을 보며 물을 보충하였습니다.

간이 쎄서 다른 양념을 추가하실 필요는 없지만

입맛에 따라 간을 맞추셔도 됩니다.

매운 게 좋으신 분들은 고추가루를 더 넣으시면 매콤하니 좋습니다.







강된장이 끓어 가면서 된장 냄새가 온 집안에 풍기네요.

적당히 환기도 시켜주세요.







조리가 끝난 강된장을 밥에 덜어서 비벼 드시면 됩니다.

뭐 다른 반찬 필요한가요?

김장김치 하나 놓고 쓱쓱 비벼서 먹으면 한그릇 뚝딱입니다.







이상하게 김치랑 된장 요리는 먹어도 먹어도 잘 질리지가 않는 것 같아요.

혼자 자취하시는 분들 집밥이 생각날 때 

 "다담 우렁 강된장 비빔양념"를 이용한 요리를 해드셔 보세요.


요즘 마트에 가보면 일인용 야채 팩 같은 것도 판매하더라구요.

야채 손질이나 보관이 번거로우신 분들은 야채 팩을 사서 몇개 냉장 보관하셨다가

필요할 때 요리에 넣어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집에서 라면만 끓여드시지 마시고

간단하게라도 건강한 요리를 해서 드시기 바랍니다.


다음에 또 쉽고 간편한 혼밥 요리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혼밥 #자취 #자취요리 #혼밥레시피

#강된장 #강된장비빔밥 #비빔밥 #된장요리 #된장찌개 #우렁강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