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탐험

인천 영종도 을왕리맛집 - 해물칼국수 "미애네 회•칼국수"



 

 

영종도 살면서도 을왕리에는 자주 가지 못합니다.
오히려 외지분들이 맛집을 더 많이 알고 있더라구요.
날씨도 좋고 드라이브 겸해서 을왕리에 칼국수나 먹자고 길을 나섰습니다.
을왕리에서 먹은 해물칼국수 이야기는 아래 글과 사진을 참고하세요~

 

 


 

 

답답한 마음에 차를 타고 을왕리로 향했습니다.
낙조를 감상하며 쭉 뻗은 도로를 달리니 기분이 상쾌해 지더군요.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을왕리 입구에 보이는 식당을 들어갔습니다.
주차장이 넓어서 주차하기도 편하고
새로 지은 건물에 들어선 식당이 깔끔해 보였습니다.

 

밖에서 보이는 것처럼 내부 인테리어는 아주 넓고 깔끔합니다.

 

반찬은 추가로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추가반찬 셀프!

 

메뉴는 회, 조개구이, 물회 등 매우 다양합니다.
낙지 1마리와 전복 2마리가 들어간 바닷 속 칼국수 2인용을 주문하였습니다.

 

다른 칼국수 식당과 비슷한 밑반찬과 보리밥이 나옵니다.
다른 곳과 달리 콩나물 보리밥이 조금 특이합니다.
무생채에 고추장을 넣어 비벼먹었습니다.

 

보리밥을 비벼먹고 있는 중에 주문한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해산물이 아주 푸짐하네요.
산 낙지가 꿈틀거리지만 불을 켜고 5분정도 끓여줍니다.

 

5분정도 지나면 조개가 입을 벌리기 시작합니다.
낙지도 연한 분홍빛으로 익어가면 가위로 잘라서 먹기 시작합니다.
낙지가 아주 쫄깃하고 탱탱하니 맛있네요.
질겨지기 전에 서둘러 건져서 초장에 찍어 먹었습니다.

입을 벌린 가리비, 백합 등을 건져 조개살을 발라먹습니다.

 

전복도 꼬들꼬들하니 아주 맛있네요.
내장까지 모두 먹어 치웠습니다.

 

조개를 어느 정도 발라 먹고 있으면 면이 알맞게 익습니다.
겉절이를 곁들어 후르륵 면치기를 합니다.
수제로 뽑은 것인지 면발이 두터운 편이네요.

 

국물은 해산물이 듬뿍 들어가서 아주 개운하고 시원한 맛입니다.
짜지 않고 담백해서 좋더군요.
신선한 해산물의 맛이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남은 국물까지 퍼서 남김 없이 먹다보면
냄비는 비워져 갑니다.

 

그리고 조개 껍질은 수북히 쌓이게 되죠.

 

미애네 칼국수에서 식사를 마치고
옆에 위치한 탐앤탐스에 가면 10% 할인을 해준답니다.

 

수족관에 가득한 해산물을 구경하며 나왔습니다.

"미애네 회•칼국수"의 장점은 찾아가기 쉽고 주차하기 편리하다는 것,
그리고 해산물 본연의 맛을 잘 살린
아주 담백한 맛의 칼국수를 맛볼 수 있는 것입니다.

아쉬운 점은 가격대에 비해 나오는 반찬 수가 조금 아쉽다는 것,
해감이 덜 된 조개가 있어서 먹기 불편했다는 것입니다.

"미애네 회•칼국수"에 방분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위치는 위의 지도를 참고하세요~

 

 


 

 

 

#인천맛집 #영종도맛집 #을왕리맛집 #미애네 #칼국수맛집 #해물칼국수 #을왕리칼국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