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탐험

인천 송도 맛집 - 훠궈 뷔페 "천유향(구 일품향)"

 

 

 

오랜만에 훠궈가 먹고 싶어서 송도의 훠궈 뷔페식당을 찾았습니다.
상호명이 아직도 헷갈리는데 예전 일품향이었다가 천유향으로 바꿨다고 합니다.
검색을 해보면 일품향 정보로만 검색이 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송도 훠궈 뷔페에서 포식한 이야기는 아래 글과 사진을 확인하세요~

 

 

 


 

 

 

식당은 송도 밀레니엄 빌딩 2층 201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간판은 천유향으로 되어 있죠.
예전 일품향이 맞다고 하네요.

 

메뉴판에는 일품향이 적혀 있습니다.
조금 헷갈리지만 상호명만 바뀌는 거라고 안내를 해주시네요.

 

식당 내부는 다른 뷔페식당처럼 크지 않고 일반 식당 크기 정도입니다.

 

밖이 어두워서 잘 보이지도 않지만 창가 자리에 앉았습니다.
테이블에는 인덕션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훠궈 뷔페 2인, 육수는 반반으로 주문을 하였습니다.
훠궈 육수가 나오면 불을 켜서 끓여주고 끓는 사이에 재료를 가지러 갑니다.

 

먼저 소스를 준비합니다.
위의 설명서대로 원하는 취향에 맞춰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귀찮은 분들은 미리 만들어 놓은 소스를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신선한 야채와 버섯, 어묵 등도 골고루 준비되어 있습니다.

 

죽순, 호박, 고구마 등 외에도 예상치 못한 재료들도 많습니다.
이게 또 일반 샤브샤브와 다른 훠궈만의 매력이죠.
그런데 아직 다양한 재료들에 도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치 등 반찬과 면종류도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고기!
냉동고에 양고기, 소고기, 돼지고기 삼겹살, 오징어 완자, 얼린 두부, 물만두가 있네요.
양고기, 소고기, 삼겹살을 푸짐하게 퍼 담아 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양고기가 소고기, 삼겹살보다 더 맛있더군요.
눈치 안보고 먹고 싶은 만큼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가져온 재료들을 끓는 육수에 넣어 줍니다.
먼저 야채를 넣어서 육수를 좀 더 맛있게 우려 주고요.

 

시뻘건 홍탕과 설렁탕 같은 백탕,
각자 취향에 맞춰 먹으면 됩니다.

 

고기를 넣어 익혀서 소스에 찍어 먹습니다.
마늘이 너무 많이 들어간 것 아닌가 했는데 마늘이 많이 들어간 맛이 괜찮네요.
고기의 느끼함도 잡아주고 말이죠.

 

먹고 싶은 재료들을 가져다 육수에 넣어 익혀 먹습니다.

 

맵찔이라서 홍탕은 좀 힘들더군요.
매운 거 잘 먹는 동생도 맵다고 해서 고추 등의 향신료를 건져 냈습니다.
계속 끓으면서 더 매워지는 것 같더군요.
훠궈의 매운맛은 또 한국식 매운맛과 달라서 호불호가 많이 나뉩니다.

 

열심히 고기와 채소를 익혀먹고 나서,
배가 부르지만 마지막으로 면을 삶아 먹습니다.

 

백탕에 라면을 끓여 먹었는데
고기, 야채 등이 우러난 국물에 담백한 면이 만나 아주 맛있더군요.

훠궈는 대만과 중국에서 모두 먹어봤는데
한국에서도 비슷하고 많이 대중화된 것 같네요.
샤브샤브랑 비슷하지만 또 다른 점이
특유의 향신료와 다채로운 재료들을 넣어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중독성이 있어서 자꾸 찾게되는 것 같아요.

 

 

위치는 위의 지도를 참고하세요~

 

 

 


 

 

 

 

#인천맛집 #송도맛집 #일품향 #천유향 #훠궈맛집 #훠궈뷔페 #송도뷔페 #훠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