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탐험

영종도 운서동 맛집 - 물갈비 "쉐프 감자탕&물갈비"

 

 

요즘 폭염으로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르륵 흐르는 날씨인데요.
가스불을 켜고 불 앞에서 요리를 하는 것도 참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요즘같이 더울 때는 식욕도 저하되어 간단하게 먹거나 외식을 주로 합니다.
최근에는 운서역 앞에 있는 메가스타에 상가들이 많이 입점이 되어 자주 가는 편인데요.
예전에 방문하여 뼈해장국을 먹었던 쉐프라는 식당에서 물갈비를 시켜 먹어보았습니다.

 

 


 

 

식당 이름이 다소 엉뚱하죠.
감자탕, 물갈비 등을 파는데 식당 이름이 쉐프입니다.
뭔가 쉐프하면 파스타 등을 팔 것 같은데 말이죠.

 

식당 내부는 깔끔합니다.
내부에 격벽으로 분리된 공간도 있어서 모임, 회식도 자주 하는 것 같더군요.

 

단품 또는 점심메뉴로 뼈해장국, 육개장, 된장뚝배기, 버섯뚝불고기 등을 판매합니다.
예전에 점심에 들러 뼈해장국을 먹어봤는데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간판과 메뉴 사진에 많이 나와있는 감자탕, 물갈비, 쫄갈비 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른 메뉴는 익숙한데 물갈비는 조금 생소해서 한번 주문해 보았습니다.

 

물갈비 2인분을 주문하였습니다.
먼저 밑반찬을 준비해 줍니다.
추가 밑반찬은 셀프입니다^^

 

주문한 물갈비 2인분이 나왔습니다.
콩나물 등의 야채 위에 소고기가 듬뿍 올려져 있네요. 
얼큰한 육수에 샤브샤브 식으로 소고기를 익혀 먹는 식입니다.

 

불을 켜고 끓이면서 육수에 고기를 담가 익혀 먹기 시작합니다.
성미가 급해서 말입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준비된 소스를 찍어 곁들이면 더 맛있습니다.



콩나물, 미나리, 버섯, 당면 등의 숨이 죽고 육수가 점점 진해집니다.
육수가 쫄아가면서 얼큰해 지더군요.
콩불과 유사한 맛과 스타일이라고 할까요?

 

콩나물 등의 야채와 함께 고기를 건져 먹으면 됩니다.
국물의 양념이 배어들어 매콤한 맛이 납니다.

 

이건 뭐 술안주 아니겠습니까?
술이 빠지는 것이 섭섭해서 시원하게 맥주 1병을 시켜 먹었습니다.
요즘 불매운동으로 국산 맥주를 자주 먹는데,
화이트진로에서 나온 '테라' 새로 나왔다고 해서 먹어봤는데 괜찮네요.

 

물갈비 2인분은 생각보다 양이 제법 많네요.
국물에 파묻혀 보이지 않았던 건더기들이 많습니다.
떡사리까지 들어있어 정말 푸짐합니다.


 

사이좋게 먹으라고 소갈비 2쪽이 들어 있네요.
푹 익혀 부드러워진 갈비를 건져 먹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공깃밥 대신에 볶음밥을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남은 국물과 김치를 넣어 맛있게 볶아줍니다.

 

그리고 남은 건더기를 대접에 덜어서 주는데요.

 

볶음밥을 퍼서 남은 국물과 건더기를 같이 비벼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깨끗하게 긁어 먹었어야 하는데 배가 불러서 제일 맛있는 누른밥을 남겨두고 왔네요.
항상 드는 생각인데 저거 저거 서비스로 테이크아웃 해주면 참 좋겠어요.
수저로 긇어서 포장해 오면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들더군요.
그만큼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운서역 앞이라 찾기도 쉽고 주차도 가능해서 접근성이 좋은 것 같아요.
더운 여름 외식 메뉴 고민하실 때 한번 참고해 보세요~

 

위치는 위의 지도를 참고하세요~

 

 


 

 

 

#영종도맛집 #운서동맛집 #메가스타영종 #쉐프 #물갈비 #감자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