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탐험

송도 고깃집 맛집 - 통돼지바베큐 "통꼬집"

 

정말 오랜만에 송도 나들이 나갔다가 저녁을 먹고 들어왔습니다.
영화도 보고 데카트론에 가서 쇼핑도 하고 저녁을 뭐 먹을까 하다가 고깃집을 찾았죠.
동생이 물에 삶는 고기보다는 불에 굽는 고기를 먹고 싶다길래 폭풍 인터넷 검색을 해서 찾은 맛집이 바로 통꼬집입니다.
송도 고깃집 통꼬집에 방문한 이야기는 아래 사진과 글을 읽어주세요~

 


 

통꼬집은 송도 더프라우 3단지 상가 1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하 1층 상가 주차장에 주차하고, 상가 출입구로 올라오면 됩니다.

 

테이블은 다른 고깃집과 달리 소파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분위기가 카페같다고 할까요?

 

바닥에 자갈을 깔아 놓은 것도 특이하더군요.

 

후드가 테이블 아래로 연결되어 있는 형태의 불판입니다.

 

메뉴를 보면 2인이 먹기에는 반판이 적당하다고 해서 통돼지 반판을 주문하였습니다.
껍데기, 삼겹살, 등갈비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고 적혀 있네요.

 

고기는 초벌이 되어 나오는데 고기가 나오기 전에 밑반찬을 가져다 줍니다.
밑반찬은 백김치, 배추 겉절이, 양파, 상추 등입니다.

 

고기를 찍어 먹을 쌈장과 소금 그리고 소스가 있습니다.
검은색의 소스는 기름장인 줄 알았는데 뭔가 특이하더군요.
물엿 같기도 한데 달콤하면서 짭조름합니다.

아무튼 고기랑도 잘 어울리는 맛입니다.

 

화력이 센 숯불이 올라갑니다.

 

주문한 고기를 잘라 구워주면 됩니다.
점원분이 오셔서 주문한 통고기를 각 부위별로 잘라줍니다.
껍데기, 삼겹살, 등갈비까지 모두 먹을 수 있어 좋더군요.

 

고기를 익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초벌이 되어 있고 숯불이 강해서 고기는 금방 익습니다.
타지 않도록 잘 구워줘야 합니다. 

 

잘 구워진 고기를 먼저 소금에 찍어 먹어 봅니다.
고기는 부드럽고 육즙이 입안에 팡팡 터집니다.
초벌을 한 이유가 있었네요.

 

상추에 싸서 먹어 봅니다.
양파도 좋지만 백김치를 같이 싸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고기를 다 먹고 남은 갈비를 뜯어먹습니다.
갈비는 손으로 잡고 뜯어야 제맛이죠.

 

추가로 이베리코 갈빗살을 주문하였습니다.

 

이베리코 고기를 살짝만 익혀서 먹어야 맛있다고 하더군요.

 

갈빗살은 제 입맛에는 솔직히 별로인 것 같아요.
삼겹살 시킬 것을 후회했습니다.

 

고기를 다 먹고 해물해장라면과 된장찌개를 주문하였습니다.
해물해장라면은 홍합, 조개, 새우, 꽃게 등 해물이 듬뿍 들어갔습니다.
이건 뭐 맛이 없을 수 없는 그런 조합이지 말입니다.

 

국물은 시원하고 아주 얼큰합니다.
진짜 해장용으로 딱 좋을 듯하더군요.

 

라면을 꼴뚜기와 같이 건져 먹어 봅니다.
참 호사스러운 라면입니다.

 

뭐니 뭐니 해도 한국 사람은 밥을 빼먹을 수 없죠.
동생은 라면을 먹고 저는 된장찌개에 공깃밥을 시켜서 먹었습니다.
매콤한 된장찌개가 고기로 기름진 입과 속을 개운하게 해 주더군요.

개인적으로 다시 간다면 통돼지 반판에 된장찌개를 시켜 먹으면
양도 적당하고 딱 좋을 것 같아요.
모처럼 정말 맛있게 돼지고기를 구워 먹었네요.

 

통꼬집의 위치는 위의 지도를 참고하세요.

 

 


 

 

#히든젠틀맨 #송도맛집 #송도고깃집 #통꼬집 #통돼지바베큐 #이베리코 #해물해장라면